영어독해를 잘 하기 위한 방법 - 많이 읽고 반복하기

영어독해를 잘 하기 위한 방법을 간단하게 설명하면 많이 읽는 것입니다. 영어독해의 비법이나 공식화된 팁들을 공부한다고 독해실력이 늘지 않습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독해실력은 많이 읽어야 늡니다. 우리말도 마찬가지입니다. 평소 글을 많이 읽지 않은 사람은 이후에도 계속 안읽게 되고 그러다보면 우리나라 사람들 사이에서도 독해실력의 차이가 크게 나타나게 됩니다.

그럼 어떻게 하면 많이 읽을 수 있을까? 이 부분을 고민해야 합니다. 독해를 잘하는 비법 이런걸 고민하기 보다는...

일단 기본기는 잡아야 한다

많이 읽기 위해서는 독해 자체가 스트레스가 되면 안됩니다. 기본단어와 문법에 약하면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 많아서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모르는 단어가 많아서 한문장 읽는데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도 문제지만, 그전에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독해 자체가 싫어집니다.

그래서 이런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기본기를 다지고 본격적인 읽기 연습에 돌입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정 수준까지는 정독 연습을

독해실력이 부족한 상태에서 많은 양을 읽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독해실력을 키우기 위한 정독 연습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우리나라 영어학습자들의 잘못된 독해 습관은 영어 문장을 일단 대충 보고 나서, 문장의 앞뒤로 왔다갔다 하면서 문장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입니다. 제한된 시간안에 문장의 의미를 파악해서 답을 골라내야 하는 시험을 위한 영어학습의 영향 때문입니다.

이렇게 읽는 습관이 있다보니 영어문장을 순서대로 읽으면서 순차적으로 의미를 파악해 나가는 (그래서 한번만 읽고 의미를 파악하는) 연습을 해주어야 합니다.

문법책을 반복 학습했다면 한번만 읽고 문장의 의미를 파악하는 것이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단지 한번에 이해해야 한다는 것만 의식하는 것으로 충분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영어문장을 읽을 때 한단어 한단어를 아주 천천히 읽으면서 의미를 파악하는 연습을 따로 해주어야 합니다.

구체적인 정독 연습 방법

정독 연습의 포인트는 영어는 어순에 굉장히 엄격한 언어라는 점입니다. 그래서 한 단어(또는 구)가 나오면 그 다음에 나오는 단어가 한정되어 있습니다. 즉 어느정도는 예상할 수 있습니다.

대략 이런 내용이 나올 것이다, 혹은 이런 패턴이 나올 것이다를 예상할 수 있습니다. 이런 예상이 되어야 빠르게 읽으면서 한번에 의미파악을 할 수 있습니다.

위 문장은 http://spotlightenglish.com/ 에서 인용하였습니다. 정독 연습을 할 때는 이처럼 가급적 쉬운 소스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나씩 살펴보면...

No one 주어가 나왔습니다. 영어는 주어 다음에는 동사가 옵니다. No one이 주어이니 다음에는 동사가 올 것이라는 것을 미리 예상해 봅니다.

really knows 예상대로 동사가 나왔습니다. 그럼 knows 라는 동사 다음에는 무엇이 올것인가?를 예상해 봅니다. know 라는 동사는 목적어를 취하는 경우가 많고, 목적어로 주로 명사절이 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이 내용을 기본단어와 문법을 반복했음에도 모를 수도 있습니다. 그걸 정독연습을 하면서 익히는 것이죠. 기본단어와 문법 반복학습에서 부족한 2%를 채워주는 연습이라고도 볼 수 있습니다.

if know라는 동사가 목적어로 명사절을 취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 if가 명사절을 이끄는 접속사인지 순간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if가 명사절을 이끄는 접속사 이므로  다음에는 주어 + 동사 패턴이 와야겠죠?

this story about Valentine and the prison guard’s daughter 예상대로 주어가 등장했지만 주어가 좀 깁니다. 정독연습의 목표 중 하나는 주어와 동사를 빨리 찾는 능력입니다. 그러니 한단어씩 읽을 때 주어와 동사를 의식하면서 읽어야 합니다.(이것도 의식해야 하고, 다음 단어는 어떤 형태인지도 예상해야 하기 때문에 천천히 읽는 것입니다.)

is true 예상했던 대로 동사가 왔습니다. 혹자는 이렇게 설명하면 주어 + 형용사가 온거 아니에요?(그래서 2형식...) 라고 반문합니다. 문장을 5형식으로 구분하는 방법은 아주 유용한 방법이긴 하지만 정독연습시에는 그다지 유용하지 않습니다. 보다 간단하게 영어 어순의 큰 줄기만 생각하면 됩니다.

정독연습이란 위에서 설명한 내용들이 문장을 읽는과 동시에 생각나게 하는 것입니다. 이 연습이 반복되면 굳이 이런 생각을 하지 않아도 미리 예상이 되고, 영어문장을 빨리 읽으면서 바로 바로 의미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정독연습이 어느정도 되면 다독으로 넘어가자

영어문장을 읽을 때 왔다갔다 하면서 의미를 파악하지 않고, 한번에 파악할 수 있다면 이제부터는 많이 읽는 것이 관건입니다.

정독연습 때와는 상반된 방법으로 접근합니다. 너무 디테일하게 의미파악을 하지 않고 양으로 밀어부친다는 느낌으로 가급적 빠르게 읽으면서 의미 파악을 합니다. 그래야 리듬이 살고 독해가 더 재미있어 집니다.

문장을 읽어나가면서 100% 이해 보다는 70~80% 정도 이해해서 전체 문맥을 이해하는 정도면 충분하다는 식으로 빠르게 읽습니다.

만일 한번 읽어서 이해가 안된다면 처음부터 다시 한번 읽어보면 됩니다.

즉 올바른 문장읽기가 가능한 수준부터는 양이 중요합니다. 가급적 빠르게 읽고, 전체를 반복해서 읽어서 좀 더 이해도를 높히는 방법을 추천합니다.

사전은 너무 자주 찾지 마라

독해의 포인트는 많이 읽는 것인데, 많이 읽기 위해서는 빨리 읽을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한 문장을 읽으면서 사전 한번씩 찾아버리면 리듬이 끊기고 속도가 느려집니다.

그래서 독해시에는 사전을 찾지 마라는 말을 많이 합니다.

위에서 한번에 100% 이해하기 보다는 반복해서 읽으라는 말을 했는데, 이유는 내용 전체를 한번 읽고 다시 읽어보면 처음에 읽으면서 몰랐던 단어가 전체 내용을 파악하니 이해가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즉 문맥을 통한 단어유추가 가능해집니다. 그 전에 사전을 찾으면 시간적으로 손해라는 말이죠. 사전을 아예 찾지 말라는 말이 아니라 유추할 수 있는 단어는 유추해 보고, 유추가 안되는 단어에 한해서 사전을 찾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리고 모르는 단어가 너무 많은 경우는 곤란합니다. 이러면 사전 찾다가 시간을 다 써버립니다. 그러니 독해 연습을 본격적으로 하기 전에 기본단어는 반복연습을 확실하게 다지고 오는 것이 좋습니다.

사전을 아예 안찾을 수는 없습니다. 정독 연습할 때는 많이 찾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다독 연습할 때에도 전혀 참고하지 않을 수는 없습니다. 대신 다독연습시에는 사전 찾는 횟수를 줄이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말입니다.

다독시에는 영영사전을 추천

영한사전 VS 영영사전에 대한 논란이 많은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초급단계에서는 영한사전이 낫고, 어느정도 실력이 붙은 상태에서는 영영사전이 낫습니다.

이때 어느정도 실력이라고 하는 것은 기본기 다지고, 정독연습을 끝내고 본격적인 다독단계로 접어들 때를 말합니다.

이때는 영영사전의 영어설명을 읽는 것이 크게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그리고 최대한 영어를 읽는 양을 늘리는 것이 중요한 시점입니다. 영영사전을 참고한다는 것 역시도 영어를 읽는 과정에 포함되기에 최대한 많은 시간 영어문장을 이어서 읽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영영사전으로 충분히 참고가 되는 시점에서 영한사전을 참고하면 중간 중간 우리말을 읽는 시간이 많아지고, 생각 또한 자연스럽게 우리말로 하게 됩니다. 그래서 모국어 간섭현상이 극대화되고 다독에 방해가 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