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로 된 설명 피하기 - 모국어 간섭현상 극복

우리나라 학생들은 어려서부터 영어시험을 위한 영어공부를 합니다. 그러나 보니 영어를 분석하는 습관을 가지게 됩니다.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는 선생님들도 왜 이 문제의 정답이 이것인지를 명쾌하게 설명해 주어야 합니다.

이런 현실이다 보니 우리나라 영어교육에는 모국어 간섭현상이 심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모국어 간섭현상

영어문장을 읽고 한국어 어순으로 바꿔서 이해하거나 영어를 듣고 한국어로 번역하는 과정을 거쳐서 이해를 하는 것을 모국어 간섭 현상이라고 합니다.

모국어 간섭현상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영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야 합니다. 영어문장을 읽거나 듣고 그대로 이미지를 떠올려야 한다는 것이죠.

모국어 간섭현상은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우리말리 우리의 사고를 지배하고 있기 때문에 당연히 영어를 사용할 때 우리말이 먼저 떠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일정 수준 이상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모국어 간섭현상을 최소화 시킬 필요성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영어 학습 방법에서 모국어 간섭현상을 더 심화시키는 요인 중 하나는 지나치게 영어를 분석의 대상으로 한다는 점입니다. 분석하고 논리적으로 우리말로 설명해야만 성이 차는 경우가 많은데, 이렇게 지나치게 분석할려고 하는 자세는 영어공부를 방해하는 한 요소라는 점을 명심해야 합니다.

문법 공부시 우리말로 된 설명 피하기

모국어 간섭현상을 줄이는 보다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우리말로 된 설명을 가급적이면 피하는 것 입니다. 영어문법책에 있는 설명도 중요한 원칙만 이해해야지 끊임없이 왜 이렇게 되냐를 생각하면 피곤하기만 합니다.

영어시간에 영어보다는 우리말을 쓰는 시간이 훨씬 많습니다. 왜 이런지에 대한 우리말 설명이 영어 예문보다 훨씬 많습니다.

문법을 공식화 시킬려고 하기 때문입니다. 문법은 공식화 시킬 수가 없습니다. 사람들이 언어를 사용할 때 문법을 먼저 만들고 그에 맞춰서 말을 하고 글을 쓰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문법을 좀 더 가볍게 볼 필요가 있습니다. 보다 효과적으로 영어 패턴에 익숙해지기 위한 수단일 뿐이지 문법 지식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닙니다. 우리말 문법 설명은 최대한 간결해야 하고, 학습자 역시도 왜 이런지에 대해서 지나치게 파고드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잉글리쉬큐브에서 영어문법은 (지나치게 이해할려고 파고들지 않고) 대충 빠르게 (대신 반복해서) 공부하라고 강조하는 것 역시도 마찬가지 입니다. 분석하고 고민할 필요가 없는 것이기 때문에 반복을 통해서 익숙하게만 만들면 됩니다.

독해를 할때도 해석하지 말자

우리나라 학습자들은 어려서부터 영어교재만 붙잡고 영어공부를 해오다 보니 우리말 해석이 달려있는 교재를 선호합니다. 영어독해책도 우리말 해석과 해설이 없는 책은 아예 팔리지가 않습니다.

가장 흔하면서 나쁜 영어독해 방법은 영어문장은 대충 읽고 우리말 해석을 바로 보는 습관입니다. 그리고 나서 영어문장을 우리말 해석에 맞추어서 이해할려고 하는데 이런 공부방법은 나쁜 독해 습관을 가지게 만듭니다.

독해를 할 때는 비록 완전하게 해석할 수 없어도 문맥을 이해하면 충분합니다. 영어문장을 순서대로 읽으면서 바로 이미지를 떠올릴 수 있으면 됩니다.

우리말 해석에 의존하지 않고 올바른 독해방법을 익혀야 모국어 간섭현상을 최소화 시킬 수 있고 영어문장을 읽는 자체가 즐거워 집니다.